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면세점, 상반기 영업손실 735억원…"코로나19 타격"

최종수정 2020.08.14 18:33 기사입력 2020.08.14 18: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롯데면세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타격과 임대료 부담에 올해 상반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14일 호텔롯데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의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상반기 매출은 각각 1조4529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영업손실은 735억원이다.

롯데면세점은 2분기 해외여행 급감에 따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으며 770억원에 달하는 영업적자를 냈다. 또 상반기 누적 1000억원에 달하는 임대료도 적자 전환에 영향을 미쳤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면세업계 영업환경 악화가 지속함에 따라 2분기 영업손실로 돌아섰다"면서 "상반기 누적 1000억원에 달하는 공항 임대료 적자 전환의 큰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