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이전 '적합' 판정

최종수정 2020.08.14 14:29 기사입력 2020.08.14 14:29

댓글쓰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전경.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전경.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롯데관광개발이 개장을 준비하고 있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외국인 카지노 이전 작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14일 제주도와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제주도 카지노산업 영향평가 심의위원회의 심의 결과 롯데관광개발의 카지노 이전 신청에 대해 적합 판정이 나왔다. 카지노산업 영향평가는 카지노 소재지를 2배 이상 확장 이전할 경우 심의를 받아야 한다는 지난해 12월 조례 개정안에 따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실시됐다.

롯데관광개발은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롯데호텔제주에서 운영 중인 카지노를 드림타워로 확장(1176㎡→5367㎡) 이전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카지노 산업 영향 평가서를 제주도에 제출한 바 있다.


이번 심의 결과 참석 위원 15명 중 적합(800점 이상)으로 판정한 위원은 14명, 조건부 적합 판정(600~800점 미만)을 결정한 위원은 1명으로 위원 전체 평균 점수는 800점 이상이다. 평가는 지역사회 영향(500점), 지역사회 기여도(300점), 도민의견수렴(200점) 등 3개 분야 18개 항목으로 1000점 만점으로 구성됐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심의위원들이 지역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일자리 창출과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가져다 줄 경제적 효과에 후한 점수를 준 것 같다”고 말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번 평가서에서 3100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은 물론 향후 5년간 연평균 537억원의 제주관광진흥기금과 연간 14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지역상생 등을 위해 120억원에 이르는 제주발전기금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롯데관광개발이 카지노 이전 허가 신청서를 제출할 경우 이번 심의 결과를 바탕으로 도의회 의견 청취 및 카지노업 감독위원회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허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현재 공정율 99.9%로 롯데관광개발은 빠르면 이달 준공허가를 받고 이후 호텔 등급 결정이 이뤄지는대로 카지노 이전 허가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38층, 169m 높이로 제주에서 가장 높은 롯데시티호텔(89m)보다 2배 가량 높으며, 연면적은 여의도 63빌딩의 1.8배인 30만3737㎡로 제주도 최대 규모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