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국 살아서 재건축 속도?…서초구청장 "장관 입김 절대 안통해"

최종수정 2020.08.14 10:55 기사입력 2020.08.14 10:55

댓글쓰기

조국-김웅 SNS 설전 벌이자 서초구청장 등판
"장관 전화한통에 왔다갔다하는 지자체 아냐"
정부에도 쓴소리 "제발 소통 좀 부탁드린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서초구 아파트 재건축 문제를 놓고 공개 설전을 벌이자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서초구는 장관의 전화한통에 왔다갔다 하는 자치단체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조 구청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과 김 의원이 우리 서초구 아파트 재건축 문제로 공개 설전을 벌였다는 보도를 보고 관할 구청장으로서 사실관계는 분명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한말씀 올린다"고 썼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정부가 아파트 재건축을 가로막고 있는 것을 비판하면서 "재건축이 집값 올렸나. 집값 올린 것은 정권인데 왜 모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느냐"고 따졌다. 이어 "재건축하려는 국민들이 적폐라면 조국 교수는 뭔가"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조 전 장관을 지적한 이유는 조 전 장관의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가 지난 5월 재건축 인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이튿날 페이스북에 "초선 의원이 벌써 구태의연한 '노이즈 마케팅' 수법을 쓴다"며 "나는 (재건축 인가) 과정에서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조 구청장은 조 전 장관이 재건축 속도를 높이기 위해 관여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의원의 조 전 장관에 대한 불신이 얼마나 깊었으면 그런 생각까지 했을까 이해는 하지만, 실제로 조 전 장관은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사업시행인가와 관련해 서초구에 어떤 액션(행동)도 취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초구는 조 전 장관이 아니라 그보다 훨씬 힘 쎈 권력층의 누군가가 전화한다고 해서 주민들의 소중한 재산권이 달린 재건축 인허가 문제에 왔다갔다하는 그런 행정기관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 드린다"며 "이는 서초구청 직원, 나아가 서초구민 더 크게는 서울시민의 자존감에 관한 문제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조 구청장은 "그래서 조 전 장관이 살기 때문에 재건축이 빨리 진행되고 말고 하는 언급은 전혀 사실과 무관하다"며 "누군가의 입김은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고 했다.


조 구청장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그는 "제발 소통 좀 부탁드린다"며 "정부는 서초구의 국립외교원부지와 서울지방조달청 부지에 1600호 공공임대, 공공분양 주택을 짓겠다면서 마치 군사작전하듯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 서초구와는 단 한차례의 협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서초구만 왕따를 당한 게 아니었다"며 "마포, 노원, 과천 등 같은 여당 지자체장이나 친문인 정청래 국회의원까지 반발하고 나섰다. 야당과의 협치는 고사하고, 같은 당끼리도 소통을 하지 않았으니 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계속 스텝이 꼬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