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에 고궁박물관 별관 마련됐으면…"

최종수정 2020.08.14 10:44 기사입력 2020.08.14 10:44

댓글쓰기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국립고궁박물관 개관 15주년 행사 참석
"창고에 방치되다시피 관리된 왕실 문화재 보고 설립 추진"
"유물 수복·보존에 노력 기울여 몰라보게 달라져"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언젠가 대통령이 관저를 옮기면 청와대가 빌 텐데….” 기행문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저자인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국립고궁박물관 별관이 마련되길 바랐다. 품격을 높일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했다. “왕실 미술을 다루는 박물관은 더 멋지게 지어야 한다.”


유 전 청장은 13일 국립고궁박물관 개관 1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그는 터를 닦은 주역이다. 2004년 9월 문화재청장에 임명돼 2개월 만에 국립고궁박물관 개관 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 건립을 추진해 이듬해 8월 15일 뜻을 이뤘다.

유 전 청장은 “청장으로 부임하면서 문화재종합병원과 국립고궁박물관을 꼭 짓고자 했다”며 “김병일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장관의 도움으로 박물관 건립비용 145억원을 받을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그가 국립고궁박물관에 매달린 건 주요 왕실 문화재들이 창고에 방치되다시피 관리됐기 때문이다. 유 전 청장은 “덕수궁 석조전 한편에 보관된 모습을 보고 슬펐다. 정리만 잘 된 창고 수준이었다”고 했다. “유물에 대한 존경심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관리자로서 그대로 둘 수 없었다”고 했다.


"청와대에 고궁박물관 별관 마련됐으면…"


그렇게 건립된 국립고궁박물관은 지난 15년간 몰라보게 발전했다. 소장한 조선왕실 문화재와 궁중 유물은 약 7만 점. 대표 문화재로는 천상열차분야지도 각석(국보 제228호), 영조어진(보물 제932호), 순종어차(국가등록문화재 제318호), 조선왕실 어보와 어책(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이 꼽힌다.

특별전도 꾸준히 마련했다. 지난해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 올해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등이다. 해외 왕실 전문 박물관과 교류해 지난해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도 열었다. 2009년부터 연간 100만명 이상이 찾는 주요 박물관으로 자리매김했다.


유 전 청장은 “유물 수복(修復)과 보존에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을 것”이라며 “과거 미술사를 공부하며 구상했던 것들이 국립고궁박물관을 통해 실현된 느낌”이라고 했다.


다음 목표는 행복한 삶을 구현하는 전시 공간. 김동영 국립고궁박물관장은 실현을 위한 네 가지 전략을 소개했다. 디지털 뉴딜 활용과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 사회적 가치 실현, 연구결과·전문역량 공유다. 온라인 콘텐츠를 생산하고 제2수장고를 신설하는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