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연 기부금 횡령·회계부정 의혹' 윤미향 검찰 출석…수사 개시 3개월만(종합)

최종수정 2020.08.13 15:04 기사입력 2020.08.13 15:04

댓글쓰기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횡령ㆍ회계 부정 의혹 등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사건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윤 의원을 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이 정의연 관련 수사에 착수한 지 3개월 만이다.

윤 의원은 2018년과 2019년 개인 명의 계좌로 후원금을 모금한 사실과 2013년 7억5000만원에 매입한 안성 쉼터를 최근 4억원에 매각한 점 등과 관련한 의혹을 받았다.


검찰은 부실회계 처리, 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 개인계좌 후원금 모집 의혹 등 그간 제기된 정의연 관련 의혹에 대해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앞서 5월 시민단체들이 수차례에 걸쳐 윤 의원을 비롯한 정의연 관계자들을 잇달아 고발하자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검찰은 정의연 사무실과 마포·안성 쉼터를 압수수색하고, 정의연과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회계 담당자를 수차례 불러 조사했다. 지난달 28일에는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전 정대협 직원을 소환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의혹이 불거지자 의원 임기가 시작되기 하루 전인 5월29일 기자회견을 열고 "믿고 맡겨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했다. 다만 개인계좌 후원금 모금을 제외한 모든 의혹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