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서구, 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최종수정 2020.08.13 14:48 기사입력 2020.08.13 14:36

댓글쓰기

광주 서구, 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구청장 서대석)는 14일 서구청 광장에 위치한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13일 서구에 따르면 14일은 1991년 당시 고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로 지난 2017년 12월 국가 지정 기념일로 공식 지정됐다.

이번 기념행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 인권과 평화, 연대의 차원으로 인식하고 확산할 수 있도록 미래세대인 청소년과 지역사회 주요 인사가 함께한 가운데 합동 헌화, 기념사, 추모글 낭송, 추모 공연 순으로 약 4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용기를 배우고 그 아픔을 기억하는 광주상일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추모글 낭송에 이어, 광주시 화정청소년문화의집 ‘꿈지’ 청소년 동아리가 ‘소녀’와 ‘가시리’, ‘상사화’ 등을 불러 할머니들의 상처를 보듬는 작은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공연도 예정돼 있다.


서대석 서구청장은 “이번 행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지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역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기억하고자 마련했다”며 “피해자 할머니들을 조금이나마 위로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