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에스트래픽, 2분기 영업손실 37억원…"해외투자 지속 때문"

최종수정 2020.08.13 14:35 기사입력 2020.08.13 14:35

댓글쓰기

[공시+]에스트래픽, 2분기 영업손실 37억원…"해외투자 지속 때문"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에스트래픽은 연결 기준 2분기 영업손실이 37억원, 매출액이 146억원이라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액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63.6% 증가했고, 적자 폭은 확대됐다. 상반기 누적 실적은 영업손실 87억원, 매출액 215억원으로 나타났다.

외형이 확대될 수 있었던 건 국내 도로 사업과 글로벌 사업 매출이 크게 증가한 덕분이다. 2월 부산항대교, 3월 서울 제물포터널에 요금수납시스템 사업을 수주했다. 지난해 6월부터는 미국 워싱턴 D.C. 역무자동화시스템 설치를 진행했다. 에스트래픽 관계자는 "해외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기반 투자가 지속되면서 적자 기조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에스트래픽은 하반기 도로 및 철도, 글로벌 부문의 균형 잡힌 수주를 통해 미래 교통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지난달 말 기준 수주잔고는 1367억원이다. K-City 통신음영시스템 구축, 서부간선도로 지능형교통시스템 구축은 물론 워싱턴 D.C. 역무자동화설비 구축 사업의 계약 범위 확대 등이 기대 요소로 꼽힌다.


에스트래픽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교통 인프라에 대한 투자는 필수적"이라며 "에스트래픽이 강점을 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및 스마트시티 솔루션 시장은 한국판 뉴딜 정책에 힘입어 성장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