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급 부족하지 않다'는 정부… 수도권에 127만가구 넣는다

최종수정 2020.08.13 11:03 기사입력 2020.08.13 11:03

댓글쓰기

수도권 127만가구 공급계획 인포그래픽 (제공=국토교통부)

수도권 127만가구 공급계획 인포그래픽 (제공=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정부가 8·4 부동산 대책 등을 통해 발표한 주택의 공급 규모를 총 정리해 제시했다. 입주자모집공고를 기준으로 올해 18만, 내년과 2022년 20만 등 총 127만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에는 총 36만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부터 수도권 내에 공공택지 84만가구, 정비 39만가구, 기타 4만가구 등 총 127만 가구의 주택을 차례대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공공택지 물량은 현재까지 입지가 선정됐거나 지구지정이 완료돼 올해 이후 입주자모집이 예정된 부지 기준이다. 신규 택지 후보지도 상시 관리 중으로 시장 상황에 따라 추가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정비사업은 현재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올해 이후 입주자모집이 예정된 사업장과 최근 부동산 대책을 통해 도입된 고밀재건축·공공재개발을 통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36만4000가구, 인천 15만1000가구, 경기 75만7000가구 공급이 예정됐다. 서울 내 공급 물량은 공공택지를 통해 11만8000가구를 공급하고 정비사업 20만6000가구, 기타 4만 가구 등을 합쳐 나온 수치다.


서울 여의도 63전망대에서 바라본 용산 정비창 부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서울 여의도 63전망대에서 바라본 용산 정비창 부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서울 내 공공택지는 동남권 4만1000가구, 서북권 2만6000가구, 동북권 2만5000가구, 서남권 1만9000가구 등이 예정됐다. 동남권에는 ▲고덕강일 1만2000가구 ▲서울의료원 3000가구 ▲개포구룡마을 2800가구 이상 ▲수서역세권 2100가구 ▲구 성동구치소 13000가구 ▲사당역복합환승센터 1200가구 ▲서울지방조달청 1000가구 등이 예정됐다.

서북권에는 ▲용산정비창 1만가구 ▲서부면허시험장 3500가구 ▲캠프킴 3100가구 ▲수색역세권 2100가구 ▲상암DMC 미매각부지 2000가구 등이, 동북권에서는 ▲태릉골프장 1만가구 ▲광운역세권 2800가구 ▲서울양원 1400가구 ▲도봉성대야구장 1300가구 ▲북부간선도로입체화 1000가구 등이 공급된다.


서남권에서도 ▲서남물재생센터 2400가구 ▲동작환경지원센터 1600가구 ▲대방동군부지 1600가구 ▲영등포쪽방촌 1200가구 등 총 1만9000가구의 공급이 계획 중이다.


국토부는 이러한 물량들 중 올해 고덕강일·수서역세권·서울양원 등 1만3000가구를 공급한다. 내년에는 태릉골프장 등에 사전청약을 도입해 성동구치소 등 1만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2022년에도 1만3000가구를 공급한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도심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도심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정비사업을 통해서도 20만6000가구를 공급한다. 국토부는 기존 정비사업장에서 11만600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고, 여기에 공공재개발과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을 통해서도 9만가구를 공급한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지난 5월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방안'을 통해 발표한 소규모 정비사업과 노후 공공임대단지 재정비사업 등 다양한 제도개선을 통해서도 4만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외에도 다양한 민간택지에서 공급하는 주택물량이 올해 4500가구, 내년 4200가구 등 연평균 4000~5000가구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도심 내 주택을 매입해 시세의 절반 가격으로 공급하는 매입임대주택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서울에 연 1만가구 수준 공급을 이룬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최근 발표한 8·4 대책 등을 통해 실수요자의 안정적 주택공급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신규택지는 사전청약제 등을 통해 공급효과를 최대한 앞당기는 한편 고밀재건축·공공재개발 등 정비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사업공모, 선도사례 발굴 등 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