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값? 다음달에 갚지 뭐" 카드대금 결제 미룬 20대 신용 '빨간불'

최종수정 2020.08.13 13:22 기사입력 2020.08.13 13:22

댓글쓰기

리볼빙 서비스 이용률…전 연령대서 20대가 제일 높아
자칫 신용등급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월급이 부족해 어쩔 수 없이 손댔다가 현금 폭탄 맞아"
전문가 "기본생활 가능한 임금과 일자리 보장해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연주 인턴기자] #직장인 경모(27·여)씨는 6개월간 신용카드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리볼빙) 서비스를 이용하다가 해지했다. 상황이 여의치 않을 때 원하는 만큼만 카드 대금을 결제할 수 있다는 점이 편리했지만, 불어난 이월된 결제 금액으로 인해 카드 한도에 영향을 미쳐 해지하기로 했다. 경 씨는 "수수료가 크다는 말은 들었지만, 당장 필요하기 때문에 썼다"며 "해지를 결정한 다음달 현금 폭탄을 맞아 결국엔 대출을 받아 카드값을 결제했다"고 밝혔다.


20대의 신용카드 리볼빙 서비스 이월 잔액이 최근 3년 새 2배 가까이 늘어나며 전 연령대에서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카드 리볼빙은 고액 수수료를 지불하고 카드 대금을 이월하는 서비스로 당장 카드 대금을 100% 내지 않아도 된다. 결제 대금을 이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서비스 이용자는 일시적으로 카드값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지만, 수수료가 최대 20%를 넘어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지난 10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주요 '4개 신용카드사(신한·삼성·현대·국민)의 리볼빙 이월 잔액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7년 5월 말 178억원이었던 20대의 리볼빙 이월 잔액이 올해 5월 332억원으로 87%p 증가해 전 연령대 중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또 20대의 리볼빙 서비스 이용 증가율도 전 연령대 중 가장 가팔랐다. 같은 기간 20대에 이어 60세 이상(28.5%), 30대(16.6%), 40대(13.1%), 50대(11.0%) 순이었다. 전체 리볼빙 잔액 증가율은 17.8%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제는 이 서비스를 지속해서 이용하다 보면 결국 쌓인 대금결제를 하지 못해 연체 상태로 진입하고 거액의 수수료까지 물게 되는 등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는 데 있다.


과거 리볼빙 서비스 이용자였던 김모(29·남)씨는 "조절해서 쓰면 괜찮다고 생각했지만, 신용카드라는 게 현금과 달라서 조절이 더 어려웠던 거 같다"며 "한도를 늘릴 수 있는 만큼 늘렸는데, 이마저도 부족했다. 결국, 아르바이트 퇴직금을 받아 정산하고 서비스를 해지했다"라고 말했다.


김 씨는 "신용등급에 치명적이라는 얘기를 들었을 때만 해도 쓰다가 금방 해지하면 되겠지 싶었는데 쉽지 않았다"며 "아예 시작하지 않는 게 맞다고 말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직장인 이모(26·여)씨는 "월급이 턱없이 적어 이용했던 서비스인데 도중에 그만둘 수 없게 될 줄 몰랐다"며 "월급은 똑같은데 누적되는 카드값은 계속 늘어났다"고 말했다.


심각한 경우에는 카드 대금을 내기 위해 대출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제를 미뤄두면서 불어난 카드 대금을 감당하지 못해 다시 큰 이자를 감내하고 대출을 받아 이른바 돌려막기를 시도하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융 정보를 공유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리볼빙을 갚기 위한 방법과 해결 과정을 기록한 게시물들이 줄줄이 올라와 있다. 이들은 주로 리볼빙전환대출을 통해 카드 대금을 해결했다.


한 금융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oo카드 리볼빙전환대출 받아서 잘 정리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 작성자는 "그동안 왜 그렇게 돈을 썼나 자신이 너무 원망스럽고 바보 같았다"면서도 "대출이 잘 될 거라는 자신이 없었는데 잘 정리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앞으로 카드를 함부로 사용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연체 없이 꾸준히 관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는 20대의 리볼빙 서비스 이용 급증이 청년 생활고와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청년들의 취업난, 또 일자리를 구해도 생활이 안 될 만큼 임금이 적어 카드 돌려막기나 신용 등급에 영향을 미치는 서비스에 내몰리는 것"이라며 "아르바이트 자리도 씨가 말라 청년들이 빈곤층으로 전락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리볼빙 같은 서비스를 이용하다 대금을 지급할 상황이 안 되면 결국 제2, 3금융권으로 돌아서는데 신용불량자가 될 위험이 크다"며 "청년들이 기본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정도의 임금보장과 일자리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