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웅 "재건축하려는 국민이 적폐라면 조국은 뭔가"…'조국 아파트' 재건축 언급

최종수정 2020.08.11 23:33 기사입력 2020.08.11 21:49

댓글쓰기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재건축 하려는 국민들이 적폐라면 조국 교수는 뭐냐"라고 반문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가 현재 재건축 중인 것을 빗대 정부의 재건축 정책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낡고 위험한 아파트도 규제로 인해 재건축이 가로 막혔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 사진=김웅 페이스북 캡처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낡고 위험한 아파트도 규제로 인해 재건축이 가로 막혔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 사진=김웅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이번 호우로 올림픽 선수촌 아파트 554가구가 정전을 겪었다"라며 "낡고 위험한 아파트를 재건축하려 해도 온갖 규제가 가로막고 있다. 그 결과가 바로 대규모 정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건축이 집값 올렸습니까? 그럼 재건축 억누른 이 정권에서는 집값이 왜 뛰나"라며 "집값 올린 것은 정권인데 왜 모든 책임은 국민이 져야합니까. 재건축하려는 국민들이 적폐라면 조국 교수는 뭐냐"라고 지적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이 전용면적 151㎡ 한 채를 보유하고 있는 방배동 삼익아파트는 지난해 5월 사업시행 인가를 받았다.


앞서 대림산업은 지난 5월 해당 아파트 재건축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새로운 단지명은 '아크로 리츠카운티'로, 기존 지상 15층 408가구를 허물고 지하 5층~지상27층, 8개동, 721가구 규모 주거시설과 상가를 새로 건설할 예정이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