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말 많았던 노영민 반포아파트 팔렸다…'차익 8억5천'

최종수정 2020.08.11 21:16 기사입력 2020.08.11 21:16

댓글쓰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매각하겠다고 약속한 반포동 20평형 아파트가 지난달 24일 11억3천만원에 팔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매각하겠다고 약속한 반포동 20평형 아파트가 지난달 24일 11억3천만원에 팔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매각하겠다고 약속한 반포동 20평형 아파트가 지난달 24일 11억3천만원에 팔렸다.


1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노 실장이 보유하던 한신서래 아파트(전용면적 45.72㎡)는 지난달 24일 11억3천만원에 거래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실장은 7월 24일 반포아파트 매매계약을 체결했고, 현재 잔금 지급만 남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해당 아파트는 2006년 노 실장이 부인과 공동명의로 2억8천만원에 사들였고, 현재는 아들이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 실장은 14년만에 반포 아파트를 팔아 8억5천만원의 차익을 봤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 "수도권 내 두 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본인은 서울 반포와 충북 청주에 아파트를 두 채 보유하고 있어 비판을 받았다.


이에 노 실장은 지난달 2일 보유한 충북 청주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 가운데 청주 집을 매각하겠다고 밝혔다가 "강남의 '똘똘한 한 채'를 지켰다", "지역구를 버렸다"는 등 비난 여론이 폭주했다.


이에 지난달 8일 노 실장은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청주 아파트뿐 아니라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고 발표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