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산 미국 수출품에 '메이드인 차이나' 딱지붙는다

최종수정 2020.08.11 17:23 기사입력 2020.08.11 17:23

댓글쓰기

기자회견 하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다음 달 25일부터 홍콩에서 생산한 제품을 미국으로 수출할 때는 '메이드 인 차이나'라는 꼬리표가 붙는다.


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11일(현지시간) 관보 공지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앞으로 45일 후인 오는 9월25일부터 홍콩산 제품의 '메이드 인 차이나' 표기를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수출업자들은 45일간의 이행 기간 동안 제품의 '메이드 인 홍콩' 표기를 '메이드 인 차이나'로 바꿔야 한다고 트럼프 행정부는 설명했다.


이번 조처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14일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에 따른 후속 보복 조치 중 하나다. 1929년 시행된 홍콩정책법 적용을 중단하고 특별대우를 끝내는 홍콩 정상화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따른 것이다.


홍콩기업은 앞으로 중국 본토 수출업자와 동등하게 관세를 부과받게 된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홍콩은 이제 본토 중국과 똑같은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며 "특혜도 없고 특별한 경제적 대우도 없고 민감한 기술 수출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홍콩은 자체 직접 수출보다 재가공수출이 중요한 수출 허브로 순수하게 홍콩에서 만든 제조품은 선적량의 1%에 불과하다. 또 재가공품 수출을 포함한 전체 대미 수출은 선적량의 0.1%뿐이어서 이번 행정명령의 효과가 미미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