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김조원 수석, 靑 단톡방에 정중한 인사 남기고 퇴장"

최종수정 2020.08.11 15:39 기사입력 2020.08.11 15:39

댓글쓰기

청와대, 김조원 수석 '뒤끝 퇴장' 지적은 오해 주장…"10일부터 휴가 떠날 계획이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김조원 민정수석이 퇴임하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를 전하고 떠났다면서 '뒤끝 퇴장'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김조원 수석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정확히 알려드리겠다"면서 "금요일(7일) 사의 표명 이후 김조원 수석은 늦게까지 청와대에서 현안 업무를 마무리하고 대통령께 인사드리고 청와대를 떠났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단톡방에도 정중하게 인사말을 남기고 퇴장했다"면서 "당초 김조원 수석은 10일부터 휴가를 떠날 계획이었다. 많은 보도가 있었는데 뒤끝 퇴장 등의 표현은 사실을 상당히 오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