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천 '세계 500대 기업' 중국, 미국 첫 추월…삼성 19위(종합)

최종수정 2020.08.11 11:40 기사입력 2020.08.11 11:40

댓글쓰기

중국 124개, 미국 121개, 한국 14개
현대차 84위·SK 97위…美 월마트 1위

포천 '세계 500대 기업' 중국, 미국 첫 추월…삼성 19위(종합)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미국의 유력 경제 전문지 포천이 선정하는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 삼성전자가 19위에 올랐다. 전년(15위)보다 4계단 낮아진 순위로 3년 연속 하락세다. 500위권에 든 국내 기업은 총 14곳으로 전년보다 2곳 줄었다. 반면 중국 기업 수는 124개로, 사상 처음으로 미국(121개)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포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 1977억달러(연결 재무제표 기준)로 500대 기업 중 19위에 랭크됐다. 포춘은 매년 매출액을 기준으로 글로벌 상위 500대 기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3년 14위, 2014년부터 2016년까지 13위를 유지하다 2017년 2계단 하락한 15위를 기록했다. 2018년에는 12위로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한 바 있다.


포천은 "삼성전자의 올해 매출이 11% 가까이 줄고 수익이 절반 이상 감소했다"며 "메모리 반도체 산업의 경기 침체로 인해 올해 4계단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포천은 또 화웨이와의 스마트폰 경쟁 심화, 삼성의 노조 와해 혐의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의혹 관련 사법 리스크도 거론했다.


국내 기업으로는 현대차가 84위로 전년(94위) 보다 10계단 상승했다. 이어 SK(97위), 포스코(194위), LG전자(207위), 한국전력(227위), 기아차(229위), 한화(277위), 현대모비스(385위), KB금융그룹(426위), CJ(437위), GS칼텍스(447위), 삼성생명(467위), 삼성물산(481위) 등이 순위권에 들었다.

중국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중국은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 올해 124개 기업이 순위에 오르며 미국(121개)을 제치고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대만까지 포함한 범 중국 기업 수는 133개에 달했다.


포천 간부인 클리프 리프는 "글로벌 500 명단이 처음 나온 1990년에는 중국 기업이 전혀 포함되지 않았다"며 "지난 30년간 무역 증가에 힘입어 중국 경제가 급상승했다"고 말했다.


미국 월마트는 매출액 5240억달러로 전년 대비 1.9% 증가, 지난해에 이어 선두를 유지했지만 중국 국영 석유사인 시노펙, 중국국가전력망공사, 중국석유화학공사 등이 2~4위를 꿰찼다. 네덜란드와 영국의 합작회사인 로열더치셸,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업체인 아람코, 독일 자동차 기업 폴크스바겐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국과 한국 기업 간 격차도 더 벌어졌다. 올해 25개 기업이 새롭게 순위에 이름을 올렸는데 중국 기업이 8곳을 차지했다. 반면 올해 신규 진입한 한국 기업은 한 곳도 없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