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천지 협박" 추미애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어제 해제

최종수정 2020.08.11 10:54 기사입력 2020.08.11 10:49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의 협박을 이유로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법조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추 장관은 지난달 31일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은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있는 날이었다.

추 장관은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 "이만희씨가 검찰 조사를 받은 이후 법무부장관 비서실에 평소보다 많은 우편물이 도착하기 시작했다"며 "하나같이 신천지 탄압이 부당하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추 장관은 올해 2월 신천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자 신천지에 대한 강제수사를 검찰에 지시한 바 있다.


추 장관에 대한 신변보호는 전날 해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