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동균 마포구청장 구청사 앞에 ‘현장 구청장실’ 차린 까닭?

최종수정 2020.08.11 07:18 기사입력 2020.08.11 07:18

댓글쓰기

상암지역 주택 공급 계획 관련 지역 주민 의견 수렴하기 위해 업무 시작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10일 마포구청 정문 앞 광장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상암지역 주택공급 계획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10일 마포구청 정문 앞 광장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상암지역 주택공급 계획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정부가 발표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서 상암동 일대 6200여 가구의 주택 공급계획을 제외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 10일 마포구청사 광장에 임시 ‘현장 구청장실’을 설치하고 집무를 시작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구와 사전에 단 한 번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한 이번 정책에 대해 우려와 실망을 금할 수 없고 이는 마포구청장으로서 도저히 묵과 할 수 없다”며 상암동 일대 공공주택 공급계획에 대한 즉각적인 철회 의견을 지난 4일 발표했다.

마포구 상암동 일대는 1978년부터 1993년까지 15년 동안 서울시에서 배출되는 쓰레기가 반입·매립돼 일명 ‘쓰레기 산’으로 불린 난지도쓰레기매립장이 있던 곳으로 그동안 해당 지역 주민들은 쓰레기로 인한 악취, 먼지, 소음, 해충 등으로 심각한 고통을 받았던 마포의 과거사에서도 의미 있는 지역이다.


그 후 상암월드컵경기장과 생태공원 등이 들어서고, 국내 첨단 IT·미디어산업의 중심지인 디지털미디어시티(DMC)지구로 조성하기 위한 상암택지개발이 진행되며 상암동 일대는 과거 ‘쓰레기 산’에서 마포의 미래 발전을 책임 질 ‘신 전략거점’으로 재탄생했다.


더욱이, 상암동은 지난 5월부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실증’을 위한 시범지역으로 선정돼 현재 자율주행차가 시범 운행 중이고 세계 최초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가 조성되고 있는 등 4차 산업 혁명시대 정부의 뉴딜 정책과도 긴밀히 연결돼 유망한 미래 산업 육성지로 주목받아 왔다.

그러나 4차 산업 혁명시대 지역 발전을 위한 전초기지 및 남북화해시대를 대비한 협력공간으로 활용해야 할 DMC랜드마크와 서부면허시험장 부지가 이번 정부의 주택공급 계획 대상지에 포함됨에 따라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를 지적, 해당 부지를 마포 발전을 위해 당초 계획대로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구청사 정문 앞 광장에 설치한 ‘현장 구청장실’에서 적극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주민과 소통하며 집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또 상암 지역의 발전을 위한 구민 의견을 적극 수렴, 해당 부지가 국가 및 지역 발전을 위해 활용될 수 있도록 최적의 대응 안을 마련해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한편, 주민 의견수렴을 위해 ‘현장 구청장실’ 운영을 시작한 첫 날 상암 지역 주민 약 100여 명이 방문해 정부의 이번 주택공급 계획에 대해 반대하며 주민들의 의견을 구청장에게 전달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소통은 민선7기 구정을 관통하는 가장 중요한 가치 중 하나”라며 “현장 구청장실을 통해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토대로 마포구의 입장을 꾸준히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10일 마포구청 정문 앞 광장에 설치한 ‘현장 구청장실’에서 상암지역 주택공급 계획 관련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10일 마포구청 정문 앞 광장에 설치한 ‘현장 구청장실’에서 상암지역 주택공급 계획 관련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



또, “상암동 공공주택 개발 계획이 자칫 강남북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사례가 되지 않도록 지역의 교통, 교육, 산업 등 각종 인프라를 충분히 감안해 상암 및 마포 주민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인 방안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