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치 푸르지오써밋', 올들어 서울 최고 경쟁률 분양

최종수정 2020.08.11 06:43 기사입력 2020.08.11 06: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분양한 대우건설 ‘대치 푸르지오써밋’이 올해 서울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11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대치푸르지오써밋은 전날 1순위 해당지역 청약에서 106가구 모집에 1만7820명이 몰려 평균 168.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는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단지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마곡지구9단지(146.8대 1)와 호반써밋목동(128.1대 1) 등에 이어 올해 서울에서 기록한 8번째 세 자릿수 청약률이다.


지난달 29일부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당분간 강남권에서 분양 물량이 나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요가 대거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최고 경쟁률은 1가구 모집에 848명이 신청한 전용면적 101㎡A(848.0대 1)에서 나왔으며 전용 59㎡B(427.7대 1), 102㎡A(257.9대 1), 117㎡A(257.0대 1), 129㎡A(245.0대 1) 등도 10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구마을 1지구를 재건축하는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8층, 9개 동, 총 48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구마을 재건축 1∼3지구 중 가장 큰 규모로, 대우건설의 하이엔드 브랜드인 푸르지오써밋이 적용됐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4751만원이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