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코로나19 확진자, 5만명 돌파…금주 '오봉절' 분수령 될까

최종수정 2020.08.10 20:47 기사입력 2020.08.10 20:47

댓글쓰기

확진자 증가 속도 가속화
'일본의 추석' 오봉절 이후 감염 추이 봐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누적 기준 5만명을 넘어섰다.


일본 외신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오후 4시 기준 지자체별로 발표된 신규 확진자는 도쿄 197명을 포함해 491명이다. 이로써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지난 2월 요코하마항 정박 중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포함해 5만113명이 됐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가 5만명대에 올라선 것은 지난 1월 16일 첫 확진자가 발표되고서 약 7개월 만이다. 또 지난 3일 4만명대에 올라선 지 불과 1주일 만에 5만명대를 기록하는 등 전체 확진자 증가 속도가 빨라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일본 정부는 대외활동을 제한하는 긴급사태로 대응하지 않고 사회경제 활동을 유지하면서 감염 확산 억제를 병행하는 정책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일본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오는 도쿄에선 이날 2주일 만에 200명 미만을 기록했다.


특히 이번 주 오봉절을 맞아 검사가 실제 수요보다 적게 이뤄진 효과일 수 있기 때문에 실제 감염 상황이 호전됐는지는 추이를 더 봐야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오봉은 한국의 추석 때처럼 귀성해 성묘하고 가족들이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명절이다. 법정 공휴일은 아니지만, 양력 8월 15일을 전후로 며칠씩 쉰다. 대부분의 직장인은 이 기간에 여름 휴가를 떠난다.

한편, 이날 현재 누적 사망자는 1061명, 인공호흡기 등에 의존하는 중증자는 156명으로 집계됐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