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11일 장맛비 일시 소강…강원·경상·제주 등 오전 폭염

최종수정 2020.08.10 20:37 기사입력 2020.08.10 2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10일 밤부터 11일 오전까지 중부지방과 전북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후 들어서는 점차 잦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1일은 전국이 흐리고 중부시장과 전라도, 경북, 경상북서내륙에는 비가 내리며 오후에는 충청도와 경상도는 소강상태에 들 것으로 전망된다. 전라도는 밤에 비가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예상 강수량은 이날까지 경기 남부, 강원 남부, 충청도 및 전북 등은 50∼150㎜이며, 많게는 200㎜가 넘게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북부, 전남, 경상도,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 등에는 30∼80㎜의 비가 내리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에는 많게는 12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경기남부와 강원남부, 충청도, 전북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로 예보됐다.


강원도와 경상도, 전남 동부 내륙, 제주도에는 이날 오전 폭염 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기상청 측은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와 농축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