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약경쟁률 최고 20.91대 1 기록한 울산 대현 시티프라디움, 10일 당첨자 발표

최종수정 2020.08.10 16:16 기사입력 2020.08.10 16:16

댓글쓰기

청약경쟁률 최고 20.91대 1 기록한 울산 대현 시티프라디움, 10일 당첨자 발표


시티건설이 울산 남구 대현동에 선보일 ‘울산 대현 시티프라디움’이 10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을 통해 당첨자를 발표했다.


해당 단지는 오픈 후 주말까지 3일간 모델하우스에 약 5,000여 명의 방문객이 몰리며 실수요자의 높은 주목을 받았다. 그 이후 1순위 청약에서 84B타입 기준 20.91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마감하였고, 당첨자 발표에 대한 반응도 뜨거운 상황이다.

청약 당첨 사실은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10일 동안 청약홈을 통해 조회 가능하며, 조회 기간을 경과하였을 경우 청약자격확인 또는 마이페이지에서 청약제한사항 확인 메뉴를 이용하면 확인 가능하다.


분양 관계자는 “1순위 청약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면서 “금일부터 계약 진행 및 분양 등 향후 일정에 차질 없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울산 대현 시티프라디움은 지하 2층~지상 28층 높이로 주거선호도가 높은 전용 84㎡(단일 평형) 총 216세대 규모로 조성됐다.

이 단지는 오픈 전부터 연이은 개발호재와 우수한 입지 덕분에 지역 부동산 시장에서 인기몰이 중이다. 광역시임에도 등기 전 전매가 허용되는 ‘전매제한 강화 전 수혜단지’로, 내년 2월부터 전매가 가능한 점도 한 몫 했다.


핵심 개발호재로는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 △국내 최초 울산시 수소전기 트램 구축사업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을 꼽을 수 있다.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의 경우, 과거 울산세관 부지(약 2만㎡)에 울산세관, 울산지방 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부산지방병무청 울산복무 관리센터,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이북5도 울산사무소 등 6개 기관이 입주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울산 수소전기 트램 구축사업이 순항할 경우, 오는 2030년 동차ㆍ시내버스ㆍ선박에 이어 트램까지 운행하는 ‘수소 그린모빌리티 도시’로 도약할 전망이다.


개발호재와 함께 단지 내부 또한 주목할 만하다. 입주민의 안전과 쾌적한 삶을 고려한 시티건설의 꼼꼼한 내부설계가 적용된 탓이다.


공동주택 1등급 내진설계(지진규모 6~6.5)를 적용하고 단지 내 도보와 차량동선을 구분해 안전성을 높였다. 또 전 세대 남향 배치로 풍부한 일조권과 시원한 조망을 확보했으며, ‘친환경 에너지 주거단지’라는 명칭에 맞는 태양광 집열판을 설치해 입주민의 삶의 질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솔 내음이 특징인 단지 입구의 휴게 및 만남의 공간 ‘솔향기마당’ △이웃주민과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수 있는 ‘잔디마당’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창의력을 자극하는 ‘바다모험놀이터’(물놀이터) △주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야외운동공간 ‘비타민가든’ 등 주변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다양한 시설을 조성했다. 피트니스(G.X룸), 골프연습장, 맘스라운지, 키즈룸 등 각종 편의시설도 갖춘다.


모델하우스는 울산광역시 남구 달동 일원에 위치하며, 당첨자 발표 이후 12일(수)부터 16일(일)까자 서류접수일이며, 정당계약일은 21일(금), 24일(월), 25일(화)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계약 관련 상세 문의사항은 직접 방문 또는 문의전화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