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수석 하마평 0순위, 박수현 몸값 고공행진의 이유

최종수정 2020.08.10 13:50 기사입력 2020.08.10 13:50

댓글쓰기

'김종인 비서실장' 역임한 靑 대변인 출신…유연한 마인드, 여야 모두와 소통 가능한 인사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사가 임박한 가운데 '하마평'에 가장 많이 오르내리는 인물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다. 그는 강기정 정무수석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후임으로 동시에 거론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정무수석, 국민소통수석, 민정수석 인사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복수의 자리에 그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는 얘기다.

박 전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으로 활동한 경험이 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과 맞물려 초대 청와대 대변인으로 그를 발탁했다. 문 대통령 주변 그룹의 주축을 이루는 친노(친노무현) 인사들과는 결이 다른 정치 이력을 지닌 인물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충남 공주 출신인 그는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비서실장을 지냈고,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이력이 있다. '김종인 대표 비서실장' 출신이 문 대통령의 선택을 받은 초대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박 전 대변인은 여야 정치인들과 두루 친분이 두텁고 언론과의 소통에도 후한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박 전 대변인은 청와대를 나온 이후 문희상 국회의장 시절 비서실장에 오르면서 공직 생활을 이어가다 지난 4월 제21대 총선에 도전했다.

민주당으로써는 험지로 통하는 충남 농촌 지역이 그의 지역구다. 박 전 대변인은 제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 후보로 충남 공주에 당선됐던 인물이다. 제20대 총선과 21대 총선은 공주·부여·청양 지역구에 출마해 각각 45.0%, 46.4% 득표율로 선전했지만 낙선한 바 있다.


박 전 대변인이 수석비서관으로 기용된다면 문재인 정부 이후 청와대, 국회의장실, 다시 청와대의 주요 직책을 맡는 드문 사례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과 국회의장에게 모두 인정을 받은 인사라는 얘기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