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석 "윤석열의 '독재' 발언, 사실상의 승리선언…대권출마 선언 아냐"

최종수정 2020.08.10 09:28 기사입력 2020.08.10 09: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독재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것이 진짜 민주주의'라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사실상의 승리 선언"이라며 대권출마 선언이라는 일각의 해석에 선을 그었다.


이 전 최고위원은 10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같은 성격을 가진 사람들은 두드려 맞을 때는 계속 때려라 그러면서 가만히 있다가 나중에 사건 일단락되면 한방 치고 가는 경우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총장 입장에서는 한동훈 검사 건 수사에 대해서 본인이 추미애 장관과 굉장한 대립각을 세웠는데 사실상 수사 결과가 미진한 것에 대해서 사실상의 승리 선언을 한 것"이라며 유승민 전 의원의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시절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예전에 유 전 의원이 원내대표 시절, 청와대랑 그렇게 싸우면서 '안 나간다'고 하다가 나간다고 할 때 정론관에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입니다, 이걸 지키고 싶었습니다' 라고 했다"며 "그건 뭐냐 하면 나 지금까지 너희들한테 두드려 맞을 거 다 맞았다. 그런데 청와대에 있는 나쁜 놈들아, 너희 지금 민주공화국으로 운영하고 있는 게 아니야라고 한마디 하고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의 선언이 윤 총장의 선언과 비슷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는 것.


반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본인의 뜻대로 인사가 나오지 않을 것을 미리 예측해서 반발한 항의성, 어떤 정치적 메시지를 담은 것 아닌가"라며 "사실상 대통령 출마 선언식 하신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은 "대권 출마 선언이 아니 민주주의를 가장한 독재에 대해서 너희 나쁜 사람이라고 그냥 이야기한 것"이라며 "지목해서 이야기한 것이 맞다"고 맞받아쳤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검찰의 행보를 두고 '탄핵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님 잡아넣는다고 해서 무슨 탄핵이 되겠나. 그것은 개인의 불행"이라며 "어떻게 그게 탄핵으로 연결될 수 있는지, 이것은 '내가 곧 국가다'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면 탄핵을 염두에 둘 생각도 못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