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공개…2024년까지 3종 출시

최종수정 2020.08.10 09:01 기사입력 2020.08.10 09:01

댓글쓰기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좌측부터 아이오닉6, 아이오닉7, 아이오닉5.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좌측부터 아이오닉6, 아이오닉7, 아이오닉5.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순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IONIQ)’을 론칭한다. 별도의 전용 브랜드 론칭으로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로, 2024년까지 총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내년부터 순차 출시 예정인 전용 전기차의 브랜드 명칭을 아이오닉으로 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은 “아이오닉 브랜드는 고객 경험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전기차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고객에게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기반 진보한 전동화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아이오닉은 2024년까지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CUV) ▲중형 세단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총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아이오닉 라인업 브랜드 로고.

아이오닉 라인업 브랜드 로고.


첫차는 ‘45’ 콘셉트카를 모티브로 해 내년에 선보일 준중형 CUV이다. ‘45’는 현대차 ‘포니 쿠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콘셉트카로 작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2022년에는 ‘프로페시(Prophecy)’ 콘셉트카 기반 중형 세단이 출시 예정이다. 지난 3월 온라인으로 최초 공개된 프로페시는 공기 역학적 디자인과 공간성이 특징이다. 2024년에는 대형 SUV가 출시될 계획이다.


아이오닉 브랜드는 브랜드명인 ‘아이오닉’에 차급 등을 나타내는 ‘숫자’가 조합된 새로운 차명 체계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내년 출시될 준중형 CUV는 ‘아이오닉 5(IONIQ 5)’ ▲2022년 나올 예정인 중형 세단은 ‘아이오닉 6(IONIQ 6)’ ▲2024년 출시 예정인 대형 SUV는 ‘아이오닉 7(IONIQ 7)’으로 명명됐다. 기존 아이오닉 차량은 전용 전기차에만 적용되는 아이오닉 브랜드에 포함되지 않는다.

성능 측면에서는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최초로 적용된다. 그동안 축적한 현대차의 전동화 기술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더해져, 획기적인 성능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아이오닉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이 가능하고, 한 번 충전으로 450km 이상 달릴 수 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