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중호우로 전국 270개교 시설 피해…초등생 1명 사망

최종수정 2020.08.09 19:12 기사입력 2020.08.09 1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8월 첫 주 수도권과 중부·남부 지역에 내려진 집중호우로 초등학생 1명이 숨지고 전국 270개 학교에서 시설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는 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교육부 내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 회의를 열고 이날까지 집중호우로 인한 학생·학교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교육부는 학생 인명 피해는 전날 전남 담양군에서 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8살 A군이 담양군 봉산면 한 하천에서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옹벽·축대 붕괴, 침수 피해 등 학교의 시설 피해는 전국 11개 지역, 270개교에서 발생했다. 교육부는 추가 시설 피해 상황을 지속해서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이번 주에도 집중호우가 예보된 상태에서 제5호 태풍 '장미'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호우경보가 내려진 지역 내 유·초·중·특수학교에 공문을 보내 원격 수업으로 전환해달라고 권장했다. 또 최근 집중호우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재해 취약 시설을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교육시설재난공제회를 통한 공제급여·재난 안전 관리 특별교부금 배부를 통해 응급 복구를 지원하고, 집중 호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하며 학교 현장 피해 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할 방침이다. 사고가 발생하면 현장조사단을 파견해 응급복구도 지원한다.

유 부총리는 "학교와 구성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하고 선제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24시간 핫라인 시스템을 가동해 학교 현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