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원욱, 진중권에 "뇌가 없는데 어떻게 말해…생각없이 지껄여" 일침

최종수정 2020.08.09 14:58 기사입력 2020.08.09 14:03

댓글쓰기

오즈의 마법사 인용 "진중권 교수 명징함 애석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비판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오즈의 마법사 허수아비의 '인간들도 생각없이 지껄이지 않나'라고 한 일침이 생각난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 전 교수가 문 대통령에 대해 언제 뜨악했는지를 적었다. 문 대통령을 싫어하게 된 계기를 밝히는 것을 보니 어지간히 싫어하나 보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가 밝힌 건 자신의 색깔을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개빛이라고 한 것이다"면서 "진 전 교수의 색깔론을 보니 영화 '오즈의 마법사'의 명곡, over the rainbow가 떠오른다. 특정한 누군가를 왜 싫어하는지를 속속들이 밝히기보다는 무지개색이 뜻하는 희망을 다시 이야기하는 것이 어떨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즈의 마법사 허수아비의 일침이 갑자기 떠오른다"면서 "허수아비에게 도로시가 물었다. '뇌가 없는데 어떻게 말을 해', 그러자 허수아비가 '인간들도 생각없이 지껄이지 않나', 진 전 교수의 과거의 명징함을 떠올리는 분들이 이래서 통탄해하고 애석해하고 있는지 싶다"고 꼬집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전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에 크게 세 번 뜨악했던 적이 있다"면서 "첫번째는 대선후보 토론에서 극렬 지지자들의 행패를 '민주주의를 다채롭게 해주는 양념'이라고 정당화했을때, 두번째는 세월호 방명록에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적은것을 보았을때, 세번째는 올 초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있다고 했을때"라는 글을 올렸다.

진 전 교수는 "그 말을 듣는 순간 모든게 분명해졌다. 그냥 주변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 자신의 문제였었다"면서 "지금 눈앞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이 대통령과 아무 관계가 없다고 할 수 있을까, 그렇다면 대통령이 허수아비라는 이야기밖에 안된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글을 통해선 "역대 대통령의 휘호"라면서 "김영삼 대도무문(大道無門), 김대중 사인여천(事人如天), 문재인 내로남불(乃路南弗)"이라고 적기도 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