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트위터, 中 틱톡 합병 예비협상 착수

최종수정 2020.08.09 08:54 기사입력 2020.08.09 08:54

댓글쓰기

WSJ, 트위터 틱톡 미국 사업 포함한 합병안 협상중
빌 게이츠, 틱톡 인수추진은 "독이 든 성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트위터가 '틱톡(TikTok)'과 합병 가능성을 놓고 예비협상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합병안에는 틱톡의 미국 사업이 포함될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다만 트위터가 틱톡과 합병안 타결을 추진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WSJ은 덧붙였다.


틱톡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로부터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퇴출 압박을 받고 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의 미국 및 해외 사업 인수를 놓고 협상을 진행중이다.

MS는 2일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는 이날 미국 IT 전문 잡지 와이어드와 인터뷰에서 MS의 틱톡 인수 추진과 관련해 '독이 든 성배'라고 지적했다.


그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는 없지만, 소셜미디어 사업에서 덩치를 키우는 것은 단순한 게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틱톡 때리기'와 관련해 "소셜미디어 게임이 더욱 경쟁적으로 되는 것은 아마도 좋은 일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유일한 경쟁자를 죽이는 것도 꽤 기이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MS에 틱톡 인수 수익의 큰 몫을 미국 재무부에 지불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이번 거래의 원칙이 완전히 이상하다는 것에 동의한다"며 "어쨌든 MS가 그 모든 것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