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 김이나편 임정희 최종우승...김이나 "창작의 완성은 가수 뿐"(종합)

최종수정 2020.08.08 22:13 기사입력 2020.08.08 20:23

댓글쓰기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8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 김이나 편에서 임정희가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작사가 김이나가 전설로 등장했다. 이에 아이즈원, 테이, 하성운-임한별, 임정희, 조정민, 2F(신용재&김원주)가 대결을 펼쳤다.

첫 무대는 테이였다. 테이는 김이나를 "다채로운 것 같다. 장르와 아티스트별로 콘셉을 잘 맞춰주는 작사가 같다"고 말했다. 테이는 제이와 하울의 'Perhaps Love'를 선곡하면서, 함께 뮤지컬을 공연 중인 아역 배우 백건우와 호흡을 맞췄다.


이에 맞서는 무대는 하성운과 임한별이 꾸몄다. 앨범 작업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는 두 사람은 이선희의 '그중에 그대를 만나'를 선곡하며 "처음 나왔을 때부터 감동을 받은 곡이다"라고 밝혔다. 이 대결은 테이가 1승을 거뒀다.


세 번째 무대에는 2F(이프)가 나섰다. 이프는 박효신의 '숨'을 선곡했다. 이프는 김이나 작사가의 노랫말이 "함축적 표현이 많아서 노래를 듣고 곱씹어 보게 하는 매력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공백기간 동안 이 노래를 통해 위로를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호소력 짙은 이프의 공연에 판정단은 1승을 안겨줬다.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네 번째는 아이즈원이 아이유의 '잔소리'를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지금까지 한 번도 우승을 해 본적이 없어 "간절한 1승을 원한다"고 밝힌 만큼 신선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모았다. 하지만 이 무대 역시 이프에게 1승이 돌아갔다.


다섯 번째는 임정희가 드라마 시크릿가든 OST인 '나타나'로 도전했다. 임정희의 등장에 게스트들은 입을 모아 견제대상 1위로 꼽았다. 임정희는 "드라마를 볼 때는 사실 가사에 집중하지 못했으나 이번 무대를 준비하면서 자세히 들어보니 애절하고 복잡한 감정을 잘 나타냈더라"고 밝혔다.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뽐낸 임정희는 이 무대로 1승을 거뒀다.


마지막 무대는 트로트 가수 조정민이었다. 조정민은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아브라카다브라'를 본인만의 색채를 살려 탁월하게 해석한 무대를 펼쳤다. 조정민은 "편곡에 특히 신경썼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작사가 김이나 편의 우승은 임정희에게 돌아갔다. 김이나는 "창작의 완성은 가수"라며 "노랫말을 가슴에 닿게 해주는 것은 가수 뿐이다. 선물과 같은 시간이었고 정말 너무 행복한 꿈을 꾼 것 같은 하루였다"고 소감을 남겼다.


KBS2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