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 인종차별 논란에 역풍…샘 오취리 "경솔했다" 사과

최종수정 2020.08.07 22:55 기사입력 2020.08.07 22:55

댓글쓰기

샘 오취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샘 오취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흑인 분장은 인종 차별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낸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7일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돼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앞서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하면서 얼굴을 까맣게 칠한 분장을 두고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샘 오취리는 이날 오후 6시20분께 인스타그램에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며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영어로 쓴 부분은 한국의 교육이 잘못 됐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며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었다. 죄송하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게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만 했다"고 적었다.


샘 오취리가 전날 올린 글에는 한국어와 영어가 함께 올라왔는데, 한국어 문장과는 달리 영어로 "한국에선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러한 무지는 계속돼선 안 된다"고 적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한국 교육은 인종 차별적이냐'라며 지적했다.

샘 오취리는 "'teakpop' 자체가 한국 케이팝에 대해 안 좋은 얘기를 의미하는 것인 줄 몰랐다"고도 해명했다. 그는 전날 올린 글에서 해시태그 'teakpop'을 붙였다. 이는 '케이팝의 비하인드 및 가십' 등을 뜻해 외국인들에게 한류문화의 어두운 면을 지적하려 했다는 의도라고 해석됐다.


끝으로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이번 일로 경솔했다"며 "앞으로 더 배우는 샘 오취리가 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하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


그리고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


Teakpop 차체가 한국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택을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 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