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 CGV 2분기 영업손실 1305억원…적자 전환

최종수정 2020.08.07 21:36 기사입력 2020.08.07 21:36

댓글쓰기

CJ 4D플렉스가 장편 영화 상영관으로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오감체험 특별관 4DX.

CJ 4D플렉스가 장편 영화 상영관으로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오감체험 특별관 4DX.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CJ CGV 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이 1305억원으로 전년 동기(영업이익 235억원)와 비교해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41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91.37% 감소했다. 순손실은 1749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적자 전환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 컸다. 한국에서는 일부 극장만 문을 닫거나 상영 시간을 축소한 가운데 운영을 계속했지만, 대부분 영화가 개봉을 연기하면서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다른 국가에서는 영업 중단이 장기화한 상황에서 임차료와 인건비 등 고정비용의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6월부터 '#살아있다'를 시작으로 '반도', '강철비2: 정상회담' 등 국내 신작 영화가 연달아 개봉하고 흥행하면서 최악의 터널은 벗어났다는 평가다.


임차료와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을 30% 이상 개선했으며 비대면 서비스 등 추가 비용 절감을 기대할 수 있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또한 지난달 2209억원에 달하는 유상 증자 대금이 유입돼 재무 안정화가 기대된다고 CGV는 밝혔다.


또한 문을 닫았던 해외 극장들도 문을 열었다. 베트남은 지난 5월 8일부터 영업을 재개해 이미 현지에 있는 전체 CGV극장 84개 중 70개가 문을 열었다. 한국 영화 '반도'가 지난달 개봉하며 관객 수가 작년의 50%까지 회복됐다.

중국에서는 지난달 20일부터 총 139개 중 104개 극장이 재개장했다. 터키는 7일부터, 인도네시아는 이번 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극장 문을 연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