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 바다서 떠밀려 가던 모녀, 방수팩에 든 전화덕에 구조

최종수정 2020.08.07 20:29 기사입력 2020.08.07 15:33

댓글쓰기

지난 1일 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제주의 한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중 먼바다로 떠밀려 간 모녀가 방수팩에 담아 목에 걸고 있던 휴대전화로 직접 신고해 구조됐다.


7일 제주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37분께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해변 앞 1km 해상에서 관광객 A(42) 씨와 딸 B(7)양이 해상에 떠밀려 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A씨는 튜브를 끼고 물놀이를 하고 있던 딸이 먼바다 쪽으로 떠밀려 나가는 것을 보고 딸을 구하기 위해 나섰다가 함께 떠밀려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당시 목에 걸고 있던 방수팩에 담은 휴대전화로 직접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모녀를 구조해 세화항으로 이송했으며, 모녀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 해경은 "최근 제주시 해상에 어른도 떠밀려갈 만큼 남풍이 강하게 불고 있다"며 "지정 해수욕장의 안전한 곳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어린이 혼자 튜브를 타고 놀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