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코로나19에도 2분기 영업익 3418억…전년비 18.6%↑(상보)

최종수정 2020.08.07 12:03 기사입력 2020.08.07 12:03

댓글쓰기

자료: 아시아경제 DB

자료: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KT가 올해 2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전년 대비 18% 증가한 영업이익을 달성하고 선제적인 인수, 투자, 제휴로 본격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다만 매출은 단말 수익과 카드 등 일부 그룹사 매출이 감소하며 1년 전보다 줄었다.


KT는 2020년 2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매출 5조8765억 원, 영업이익 3418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전체 매출은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3.6%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18.6% 늘었다. 무선, 미디어 사업 성장 등으로 B2B 사업이 호조를 보이며 서비스 수익은 작년 2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여기에 비용 집행을 효율화하는 등 수익성 강화 노력까지 더해지며 영업이익이 늘어났다는 설명이다.

KT는 이번 분기에 핵심 신성장 사업인 B2B 실적이 돋보였다고 강조했다. KT 별도 기준 B2B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했다. KT 관계자는 "기업들의 수요 증가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매출이 성장하고, 지역화폐 발행량 증가에 따른 블록체인 매출이 성장하면서 AI/DX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상승하며 KT 주요 사업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KT 주도의 산?학?연 협의체 ‘AI One Team’은 제조와 금융 기업이 새로 참여하면서 영역을 적극 확대 중이다. 앞으로 디지털 뉴딜사업에 발빠르게 대응해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고 B2B 플랫폼 사업자로서 성장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무선사업 매출은 5G 가입자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했다. 2분기 5G 누적 가입자는 224만 명으로 KT 후불 휴대폰 가입자 대비 16%를 넘어섰다. 사물인터넷(IoT) 사업도 호조를 보이며 2분기 MNO 가입자는 29만 5000명 늘었다. 이는 2018년 1분기 이후 최대 순증 규모다.


초고속인터넷과 유선전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 -7.0% 감소했다. 초고속인터넷은 2분기 900만 명을 돌파해 시장 1위 리더십을 확고히 했다. IPTV는 1분기보다 2배 가까운 13만7000명이 새로 가입하며 누적 가입자 856만 명을 달성했다. 매출은 가입자와 플랫폼 수익 증가로 전년 동기보다 0.5% 증가했다.

그룹사 실적은 코로나 이슈가 주요 변수였다. BC카드 매출은 해외 카드 매입액이 줄면서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했다. 부동산 매출도 호텔 이용객이 줄어들며 7.9% 뒷걸음질쳤다. 콘텐츠 사업 매출은 T커머스 사업 호조에도 광고 매출 감소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스카이라이프는 위성 전용 고가상품 가입자가 늘면서 매출이 2% 증가했다.


KT는 향후 성장역량 강화에 더욱 집중 할 예정이다. 우선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 최근 4000억 원 규모의 유상 증자를 마무리하고 비대면 아파트 담보 대출을 곧 개시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ICT 기반으로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대표 인터넷 전문은행으로 다시 한번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유료방송 1위 사업자로서 미디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케이블TV 인수와 글로벌 스트리밍 1위 사업자와 제휴도 추진했다. 스카이라이프는 현대HCN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위성 방송과 케이블TV 간 새로운 방송 융합 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KT CFO 윤경근 재무실장은 “KT는 코로나19 장기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무선, 미디어, B2B 등 핵심 사업에서 성장하고 효율적인 경영 활동으로 수익성 강화에 집중해 두 자릿수 영업이익 증가율을 달성했다”며 “앞으로 5G, B2B를 중심으로 장기적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체질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사회적으로 KT의 네트워크 서비스와 디지털 역량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