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수해현장 시찰 "내 몫의 예비곡물·물자 공급하라" (종합)

최종수정 2020.08.07 07:15 기사입력 2020.08.07 07:15

댓글쓰기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물자 해제·공급 지시
황해북도 은파군, 제방 붕괴 주택·농지 침수
"인민군 긴급 이동·전개"…피해 복구에 군 동원

북한이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한이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폭우 피해현장을 시찰하고 자기 몫으로 지정된 예비양곡과 물자를 수재민 지원에 쓰라고 지시했다.


7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큰물(홍수) 피해 상황을 현지에서 료해했다"고 보도했다.

은파군에서는 연일 이어진 폭우로 제방이 붕괴하면서 단층 살림집(주택) 730여동과 논 600여정보(1정보는 3000평)가 침수됐으며, 살림집 179동이 무너지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다만 주민들은 사전에 안전지대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몫으로 배정된 전략물자까지 수재민을 돕는데 쓰라는 대책을 내놨다.


통신은 "국무위원장 예비양곡을 해제해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세대별로 공급해주기 위한 문건을 제기할 데 대해 해당부문을 지시했다"며 "피해복구건설 사업에 필요한 시멘트를 비롯한 공사용 자재보장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소요량에 따라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물자를 해제해 보장할 데에 대해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수해지역을 직접 찾고 국무위원장 명의 식량 등 사실상 전쟁 대비용인 예비물자까지 쓰도록 한 것인데, 민생을 챙기는 지도자상을 부각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아울러 누적된 대북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홍수까지 겁쳐 삼중고를 겪는 민심을 다독이기 위한 의도도 담겼다.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 수해 현장을 직접 찾은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앞서 2015년 함경북도 나선시 수해복구 현장을 시찰했다.


북한 국가비상재해위원회에서 홍수와 폭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휘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5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국가비상재해위원회에서 홍수와 폭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휘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5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홍수로 집을 잃은 수재민은 군당위원회, 군인민위원회 등 공공건물과 개인 세대에서 지내도록 하며, 침구류와 생활용품, 의약품 등을 보장하는 사업을 당중앙위원회 부서와 본부 가족 세대가 전적으로 맡으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본부 가족세대란 당중앙위원회 모든 부서원의 가족을 말한다.


또 피해복구에 군대를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인민군대에서 필요한 력량을 편성하여 긴급 이동·전개시키며 군내 인민들과 함께 파괴된 살림집과 도로, 지대정리 사업을 선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당 중앙위원회 해당 부서와 인민무력성 간부들로 피해복구 사업지휘부를 조직하고 필요한 자재와 역량 편성을 보고하도록 했다.


김 위원장은 "중앙의 설계역량을 파견해 큰물 피해를 입은 은파군 농장마을 800세대를 본보기로 새로 건설하기 위한 작전을 짜고들어 공사를 빠른 기간 내에 최상의 수준에서 끝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내각과 국가계획위원회, 성, 중앙기관에서 은파군 피해복구 건설사업 관련 당의 의도를 똑바로 알고 적극 협조해달라"고 강조했다.


북한 수도 평양시 사동구역의 농경지가 집중호우로 물에 잠긴 모습을 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광철 구역협동농장경영위원회 과장은 "보다시피 낮은 지대에 있는 작물들이 피해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북한 수도 평양시 사동구역의 농경지가 집중호우로 물에 잠긴 모습을 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광철 구역협동농장경영위원회 과장은 "보다시피 낮은 지대에 있는 작물들이 피해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한편 폭우가 휩쓸고 간 북한 수해현장에서는 복구작업이 시작됐다. 집중호우가 이달 중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농경지에 쌓인 토사를 제거하고 넘어진 농작물을 일으켜 세우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