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대 정원확대 반대"…전공의, 오늘 집단휴진 돌입

최종수정 2020.08.07 06:51 기사입력 2020.08.07 06:51

댓글쓰기

주요 대학병원 "진료 멈추지 않게 만반의 준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외래객들이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외래객들이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반대하는 전국의 전공의들이 7일 파업에 돌입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이날 오전 7시부터 8일 오전 7시까지 24시간 동안 응급실, 분만실, 투석실 등 필수유지업무를 포함한 모든 전공의의 업무를 중단하기로 했다. 이날 파업에는 전체 전공의 1만6000명 중 70∼80%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공의는 대학병원 등에서 전문의 자격을 따고자 수련 과정을 거치는 의사로, 인턴이나 레지던트로 불린다. 교수의 수술과 진료를 보조하고 입원 환자의 상태를 점검하는 등 다양한 업무를 맡고 있다.


서울 시내 주요 대학병원들은 전공의가 맡았던 업무에 임상강사나 교수 등 대체 인력을 배치하고 진료 혼선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전공의 파업으로 인해 약 18건의 수술 일정을 변경했다. 서울성모병원은 입원환자 관리를 위해 병동별로 교수를 지정한다. 파업에 참여하는 전공의는 연차 처리하기로 했다.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도 전공의들이 맡아 왔던 입원환자 관리, 당직 등의 업무를 재조정해 환자의 불편이 없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전공의들은 이날 파업과 함께 서울 여의도 등 전국 곳곳에서 야외집회 등도 벌일 예정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