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성수 전남도의원, 교원수급정책 전면 재검토 촉구

최종수정 2020.08.06 22:38 기사입력 2020.08.06 22:38

댓글쓰기

지역교육 현실 반영되지 않은 획일적 교원수급정책, 공교육 활성화에 저해요소

유성수 전남도의원

유성수 전남도의원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유성수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교육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않는 교육부의 교원수급 정책은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23일 사회관계 장관회의에서 오는 2021년부터 2024년까지 뽑기로 한 공립 초등학교 교사 신규채용 규모를 감축하는 내용의 교원수급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통계청 추계에 따라 2030년 초등학생 수가 애초 예상보다 54만 명 더 줄어든 172만 명이 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교원 채용 규모를 축소한다는 계획이다. 전남교육청은 초등교사 정원을 78명 증원하는 대신 중등교사 정원을 224명 줄여야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원 감축 이유로 학령인구 감소를 꼽고 있지만, 여전히 대도시 등에서는 과밀학급 문제가 있고 시골에서는 교원이 부족해 학생들이 교육권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유 위원장은 “농산어촌이 많은 전남은 도농 간 교육격차로 공교육의 역할이 강조돼야 하는 현실에서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천편일률적인 교원수급정책은 도농 간 교육격차를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전남교육은 작은 학교 살리기, 지역과 연계한 마을 학교 정책 등 전남교육이 직면한 사회적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교육공동체가 온 힘을 쏟고 있는데 지역의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않는 교육정책은 과연 누구를 위한 정책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교육부의 교원수급정책은 전면 재검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