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5G에 이어 6G도 이동통신 1등 국가 지위 이어갈 것"

최종수정 2020.08.06 10:50 기사입력 2020.08.06 10:50

댓글쓰기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5세대(5G)에 이어 6G시장에서도 이동통신 1등 국가의 지위를 계속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비대면 디지털 사회의 핵심 인프라가 될 6G 기술을 선도적으로 확보해 미래 네트워크 시장의 주도권을 선점해 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5G의 경우 2011년 4G 서비스의 시작과 동시에 바로 준비를 시작해 2019년 세계 최초 상용화에 성공했고, 상용화 첫해에 단말기와 장비시장에서 각각 세계 1위와 3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며 "이제 5G에 이어 6G에서도 리더쉽을 확보해 가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지난 4월, 향후 5년간 2000억원을 투입하는 6G R&D 예비타당성 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국제 표준화를 선도할 기반이 마련됐다"며 "이를 발판으로, 핵심부품과 장비를 국산화하고 최고급 인재를 양성하는 등 6G시장에서도 이동통신 1등 국가의 지위를 계속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비대면 디지털 사회로의 변화에 따라 사회 각 분야에 세계 최고 수준의 ICT 기술을 접목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특히 해양 분야에 인간의 판단을 보조하는 지능형 첨단기술을 접목하는 등 세계최초로 스마트 해양교통체계를 시행한다"며 "이를 통해 해상교통을 효율화하고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디지털 해양교통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해 우리나라를 전 세계에서 손꼽히는 디지털 해양강국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