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대면의료·수술로봇 등 포스트코로나 R&D로 추진

최종수정 2020.08.06 11:30 기사입력 2020.08.06 11:30

댓글쓰기

포스트코로나 과학기술 정책방향 설정
비대면의료, 수술로봇 등 30개 기술개발

비대면의료·수술로봇 등 포스트코로나 R&D로 추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의사와 대면하지 않고, 개인생체정보를 실시간 수집해 분석한 다음 건강상태를 관리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 개발이 시작된다. 수술과 간호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과, 질병예방이나 치료를 위한 디지털 치료제도 개발된다. 사람과 동물 간 상호 전파되는 병원체를 감지하고, 실내 공간의 병원체를 실시간으로 검출하고, 이같은 병원체의 백신을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개발하기 위한 연구도 이뤄진다. 정부는 6일 열린 제 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할 과학기술 정책방향을 이같이 정했다.


민간 중심 R&D 30개 과제 추진
비대면의료·수술로봇 등 포스트코로나 R&D로 추진

정부는 민간을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과학기술 개발에 나선다. 민간 전문가와 관련 부처 간의 협의를 통해 헬스케어, 방역, 제조, 교통물류 등 8개 영역에 대한 30개 세부 기술을 개발키로 했다. 또 국가적 문제 해결을 위해 민간 전문가에게 전권을 부여해 파격적 제도 개선에 나서는 연구개발(R&D) 모델을 도입키로 했다. 예를 들어, 올 하반기부터 추진되는 초대용량 DNA메모리, 수중·공중 기동 가능 무인이동체 등의 R&D가 이 모델을 통해 진행된다. 500억원 이상 예비타당성 규모 이상 R&D 사업은 기획 단계부터 사전 규제완화 사항을 제시하도록 했으며, 우수 R&D 성과물을 활용한 후속 사업화의 경우 예산을 우선적으로 배정하기로 했다.

AI+X 프로젝트 등 디지털 전환 강화
비대면의료·수술로봇 등 포스트코로나 R&D로 추진

정부는 기존 산업의 디지털 전환에도 힘을 싣는다. 데이터·5G·인공지능 등 디지털 인프라에 대한 대규모 투자와 비대면·5G+AI 융합 서비스· 제조혁신에 나선다. 구체적으로는 국민체감도가 높은 7개 분야에 AI 도입·활용을 확대하는 AI+X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스마트공장 고도화·소부장 산학연 협력체계 3N 확대·전문기업 육성 등을 추진한다.


이 외에도 포스트 코로나 맞춤형 인재 육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디지털 재교육과 경력전환 지원 플랫폼을 확충한다. 우리나라 과학기술로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과기외교센터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을 지정하고, 과학기술 협력 로드맵 마련과 전략형 공동연구 추진 등에 나선다.


정부는 이같은 정책 방향의 추진 과제를 선정하고, 주요 과제는 올 하반기 마련 예정인 '국가R&D 혁신방안'에 반영한다. 이어 각 부처에서 체계적 추진이 이뤄진다면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할 국가 혁신역량을 확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비대면의료·수술로봇 등 포스트코로나 R&D로 추진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