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년간 6G에 2000억원 투자…1등 국가 도약 추진

최종수정 2020.08.06 11:30 기사입력 2020.08.06 11:30

댓글쓰기

세계 최초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

5년간 6G에 2000억원 투자…1등 국가 도약 추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부가 2021년부터 5년간 6세대(6G) 이동통신 기술 확보에 2000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이은 6G 1등 국가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다. 또 세계 최초로 먼 바다(연안 100Km)에서도 LTE 통신이 가능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구축,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정부는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6G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미래 이동통신 연구개발(R&D) 추진전략'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 등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6G 상용화가 2028~2030년께 시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21~2025년의 5년 동안은 핵심기술 개발을 하고, 2026~2028년의 3년간은 상용화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개발 등 당장의 민간 투자가 어려운 도전적·선도적 수준의 6G 핵심기술개발을 통해 5G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고, 기술개발이 완료되는 2026년부터는 Pre-6G 기술(상용화 전) 기반의 민간·공공분야 시범사업을 발굴·추진해 개발된 기술이 서비스로 안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부터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의 6G 국제 표준화 착수가 예상되는 바, 표준화 단계별 선제연구와 국제공조 강화를 통해 표준경쟁에서 불확실성을 최소화해 우리기술의 최종 국제표준 선점을 견인하고, 표준특허 전략맵 구축과 IP-R&D 방식 적용을 통해 기업·기관에 R&D 자금과 표준특허 확보전략을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6G 핵심부품·장비의 국산화에 활용될 수 있는 시작품(HW, SW) 개발, 유망 중소기업의 바우처 방식 R&D 지원 및 6G 최고급 인재양성 등을 통해 튼튼한 연구 기반과 산업 성장의 토양도 조성한다.


정부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위기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기 위한 과학기술 혁신방향을 제시했다. 코로나19 이후 유망기술에 대한 R&D 선점 투자를 통해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하고, 기술보다는 문제해결 관점에서 R&D기획단계부터 선제적 규제혁신을 함께 추진하는 민간이 중심이 되는 과감한 R&D모델을 확산한다.


더불어 미래 일자리·직종 변화에 대응해 첨단기술 리커런트 교육(지역대학-기업 연계 비학위교육), 디지털 재교육, 경력전환 플랫폼 등 직무전환 안전망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세계 최초로 먼 바다에서도 LTE급 통신이 가능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구축하고,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 등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맞춤형 해양안전정보 제공한다.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을 위해 올해에는 서비스 및 인프라에 대해 전국규모로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내년부터는 해양사고 저감 등을 위한 해양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양디지털 서비스의 이용을 위한 e-Nav 선박단말기 보급을 본격화하고, 해군장병에 대한 원격의료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