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언팩 2020]화려함 대신 실속…연사는 직원·BTS도 등장

최종수정 2020.08.06 02:19 기사입력 2020.08.06 02:19

댓글쓰기

첫 온라인 언팩, 무선사업부 직원들이 직접 시연·소개
BTS가 갤럭시Z폴드2 언박싱하며 감탄 "혁신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박유니, 이매리 담당이 직접 갤럭시버즈 라이브 2대를 갤럭시탭S7과 갤럭시노트20로 연동해서 함께 듣는 '버즈 투게더' 기능을 시연하고 있다.(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박유니, 이매리 담당이 직접 갤럭시버즈 라이브 2대를 갤럭시탭S7과 갤럭시노트20로 연동해서 함께 듣는 '버즈 투게더' 기능을 시연하고 있다.(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역대 최초로 온라인에서 진행한 갤럭시 언팩은 규모와 화려함 대신 실속으로 채웠다. 글로벌 갤럭시 팬들이 화상으로 연결해 가상무대를 장식했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직원들이 직접 발표자로 등장해 기술과 철학을 전했다.


5일 삼성전자는 갤럭시 언팩 2020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주요 연사들은 대부분 삼성전자 수원·우면 사업장에 근무하고 있는 임직원들이다. 페데리코 카살레뇨(Federico Casalegno) 무선사업부 경험기획팀 전무가 행사 발표를 맡았다. 이외에도 무선사업부 전략&파트너십 담당 이메리(Mary Lee), 마케팅팀 애드리안 윌슨(Adrian Wilson), 브랜드 마케팅담당 박유니(Yoonie Park) 씨가 발표자로 나섰다.

페데리코 카살레뇨(Federico Casalegno) 무선사업부 경험기획팀 전무가 갤럭시 언팩 2020 발표자로 나섰다. (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페데리코 카살레뇨(Federico Casalegno) 무선사업부 경험기획팀 전무가 갤럭시 언팩 2020 발표자로 나섰다. (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언팩 무대에서 환호를 보내는 갤럭시 멤버스 모습(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언팩 무대에서 환호를 보내는 갤럭시 멤버스 모습(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이번 언팩에서는 처음으로 갤럭시노트20를 담당한 개발자와 디자이너들이 영상에서 기술을 설명했다. 노트20 울트라의 S펜은 지연시간을 9ms로 줄였고, 인공지능(AI)으로 펜의 궤적을 예상해 반응 시간을 최소화한 포인트 프리딕션(point prediction) 기술을 접목했다는 내용 등이 소개됐다. 갤럭시노트20의 S펜 기술력을 소개한 강병훈 무선사업부 디스플레이그룹 프로는 "우리의 목표는 사용자가 더 좋은 펜 사용 경험을 느낄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지연시간을 개선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소프트웨어 기술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이 언팩 영상에 등장해 갤럭시Z폴드2를 소개했다.(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방탄소년단이 언팩 영상에 등장해 갤럭시Z폴드2를 소개했다.(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BTS가 갤럭시Z폴드2로 셀카 촬영을 하고 있다.(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BTS가 갤럭시Z폴드2로 셀카 촬영을 하고 있다.(출처=갤럭시 언팩 캡쳐)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방탄소년단(BTS), 게이머 MYTH 등 갤럭시 브랜드 앰배세더들도 행사에 등장해 관심을 유발했다. 특히 BTS는 직접 갤럭시Z폴드2 박스를 열어보고 멤버들이 함께 셀피를 찍는 모습 등을 보여줬다. 멤버들은 "혁신이다"라고 감탄하기도 했다. 뮤지션 칼리드는 갤럭시탭S7과 갤노트20를 연동해 메모가 공유되는 장면, 음성을 녹음하자 텍스트로 변환되는 기능 등을 영상으로 소개했다.


300여명의 삼성 멤버스 회원들이 화상으로 갤럭시 언팩 게스트로 참여했다. 증강현실(AR) 기술로 제품을 소개하고 게스트들이 직접 실시간으로 호응을 보내기도 했다. 삼성전자 홈페이지, 유튜브 뿐 아니라 쿠팡과 11번가, 이베이 등 국내 온라인 오픈마켓들도 언팩 이벤트를 중계했다. 행사 직후 '갤럭시 버즈 라이브' '갤럭시 워치3' 제품 판매를 시작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