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윤석열 발언 별 것 없는데 범여권 반응 요란"

최종수정 2020.08.05 14:39 기사입력 2020.08.05 14:3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범여권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 발언에 반발하자 미래통합당이 "상식적인 말에도 상처받고 발끈한다면 그 자체로 문제"라고 비판했다.


윤희석 통합당 부대변인은 5일 논평을 통해 "검찰총장 말 한 마디에 범여권 반응이 요란하다. 거칠고 거세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부대변인은 "사실 윤 총장 발언에는 별 게 없다.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얘기했고 '자유민주주의는 법의 지배(Rule of law)를 통해서 실현된다'고도 했다"며 "교과서에서나 보던 뻔한 얘기이고 상식 수준의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 범여권 반응은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국민 목소리에 귀를 막는 것'이고 '검찰개혁 반대를 넘어선 사실상의 반정부 투쟁 선언'이라 한다"며 "이 발언이 정녕 국민 목소리에 귀를 막은 것이고 반정부 투쟁 선언인가"라고 말했다.


윤 부대변인은 "범여권의 '민주'는 우리가 아는 그 '민주'가 아니고 그들의 '법'은 상식 속의 그 '법'이 아니"라며 "그렇기에 '법의 지배'를 '법에 의한 무지막지한 지배'로 이해하고 흥분하는 건 지극히 당연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반성해야 한다. 상식적인 말에도 상처받고 발끈한다면 그 자체로 문제"라며 "오만과 독선을 버리고 책임 있는 집권 여당으로서의 역할에만 집중하라"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