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이루트 항구의 질산암모늄, 4개월 전 위험하다 보고돼"

최종수정 2020.08.05 15:00 기사입력 2020.08.05 14:35

댓글쓰기

레바논 언론, 사법당국 관계자 말 인용해 보도
9년 전 당국이 압수 후 처분않고 항구에 적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레바논 현지 언론에서 베이루트 폭발의 직접 원인으로 지목된 2750t 규모의 질산암모늄을 레바논 당국이 사전에 위험성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레바논 당국은 9년 전 선적돼있던 질산암모늄을 압수한 뒤, 처분하거나 재처리하지 않고 창고에 적재해뒀던 것으로 알려졌다.


4일(현지시간) 레바논 현지 TV채널 알마야딘 방송은 레바논 사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폭발은 항구에 저장됐던 질산암모늄에 의한 것이며, 9년 전 당국이 압수했던 물질"이라며 "압수 뒤 재처리 절차 등을 논의하는 동안 항구의 창고에 보관돼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앞서 4개월전 막대한 양의 폭발성 물질이 항구에 저장돼있어 위험하다는 보고서 또한 당국에 올라왔다"고 덧붙였다. 레바논 당국이 이미 대량의 질산암모늄이 항구에 적재돼있다는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제대로 대응을 못했다는 것이다.

앞서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사고직후 긴급성명을 내고 "이번 재난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란 점을 순교자와 부상자들에게 맹세한다"고 밝혔다. 디아브 총리는 "2014년 이후 6년간 이 위험한 창고가 왜 그곳에 있었는지 이유가 발표될 것"이라며 "다만 지금은 조사보다는 참사를 수습하고 부상자를 치료하는데 전념할 것"이라 강조했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도 이날 최고방위위원회 회의 직후 2주간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베이루트를 재난지역으로 선정했다. 또한 폭발사고 전담조사반을 구성해 향후 5일 내로 사고원인을 발표하고 책임자들에게 형벌을 내리겠다 밝혔다. 레바논 대통령실은 "아운 대통령이 대량의 질산암모늄이 베이루트항 창고에 6년 동안이나 아무런 안전조치없이 보관돼 있었다는 점은 용납할 수 없다며 책임자를 찾아 최고 형벌을 내리겠다 말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폭발사고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