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날씨]중부지방 밤사이 또 장대비…남부는 ‘열대야’

최종수정 2020.08.04 20:54 기사입력 2020.08.04 20:54

댓글쓰기

자료=기상청

자료=기상청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중부지방에는 오늘 밤 사이 장대비가 더 퍼부을 전망이다. 남부 지방은 ‘열대야’로 잠 못 드는 밤이 이어지겠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10분 현재 강원도와 충청도, 경북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비가 잠시 주춤한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는 밤부터 5일 오전 사이 시간당 50∼100mm(일부 지역 120mm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은 제4호 태풍 '하구핏'이 중국 상하이에 상륙하면서 약화함에 따라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가 태풍과 분리되고 북태평양 고기압을 따라 북상해 중부지방에 위치한 정체전선과 합류하면서 중부지방에 많은 비를 뿌리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에는 256.0mm의 비가 내렸지만, 김화읍 학사리는 165.5mm, 갈말읍 군탄리는 45.5mm로 같은 군에서도 100mm 이상의 큰 차이가 나타났다.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는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5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다.


또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으니 건강관리에 신경 쓰면서 농업, 축산업, 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