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서 짐칸 문 열고 달린 특전사 버스…등산객 2명 치여 사상

최종수정 2020.08.04 16:41 기사입력 2020.08.04 16:40

댓글쓰기

4일 오전 8시19분께 제주시 제1산록도로 한라산 관음사 입구 인근 갓길을 걷던 30대 남성 2명이 바로 옆 도로를 달리던 특전사 예하 부대 버스의 열려있던 오른쪽 화물칸 문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차량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4일 오전 8시19분께 제주시 제1산록도로 한라산 관음사 입구 인근 갓길을 걷던 30대 남성 2명이 바로 옆 도로를 달리던 특전사 예하 부대 버스의 열려있던 오른쪽 화물칸 문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차량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제주 중간산 도로를 주행하던 육군 특전사령부 버스의 열려있던 화물칸 문에 30대 등산객 2명이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4일 군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9분께 제주시 제1산록도로 한라산 관음사 입구 인근에서 갓길을 걷던 A(30·경남)씨와 B씨가 바로 옆 도로를 달리던 특전사 예하 부대 버스의 열려있는 오른쪽 짐칸 문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고, B씨는 손목과 골반 등을 다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한라산 관음사 코스로 등산하러 가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이 버스가 제주시 관음사에서 아라동 방면 도로로 직진하던 중 열린 짐칸이 갓길을 침범하면서 갓길에서 마주 걷던 자신과 A씨를 충격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했다.

4일 오전 8시19분께 제주시 제1산록도로 한라산 관음사 입구 인근 갓길을 걷던 30대 남성 2명이 바로 옆 도로를 달리던 특전사 예하 부대 버스의 열려있던 오른쪽 화물칸 문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차량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4일 오전 8시19분께 제주시 제1산록도로 한라산 관음사 입구 인근 갓길을 걷던 30대 남성 2명이 바로 옆 도로를 달리던 특전사 예하 부대 버스의 열려있던 오른쪽 화물칸 문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차량의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고 당시 이 부대 버스에는 하계 훈련을 마친 장병 30여 명이 타고 있었고, 원대로 복귀하기 위해 제주공항으로 가던 중이었다.


군은 출발했을 때에 닫혀있던 짐칸 문이 달리던 중 열렸지만, 운전병이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계속 주행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군과 경찰은 운전병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