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전공의 파업예고에 "응급실 파업만은 철회해야"

최종수정 2020.08.04 14:02 기사입력 2020.08.04 14:02

댓글쓰기

최대집 의사협회장이 23일 국회 앞에서 '의대 정원 확대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최대집 의사협회장이 23일 국회 앞에서 '의대 정원 확대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오는 7일 전면 파업(집단휴진)을 예고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에 응급실이나 중환자실 등 필수 의료 분야만은 파업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4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응급실이나 중환자실 필수 분야에서 진료를 빼는 건 국민 피해가 예기치 않게 발생하기 때문에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전협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계획이 의료체계 왜곡을 가중한다며 오는 7일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 인력까지 모두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당초 이들은 필수유지 업무를 담당하는 진료과는 단체 행동에서 제외한다고 했다가 입장을 바꿔 의료 현장의 충격이 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손 반장은 "오늘, 내일 중으로 (전공의 측과) 만나 대화하면서 상호 합의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지, 합리적 대안이 있는지 등을 모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해 피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속에 국민 피해가 커지는 상황을 고려하면 필수 진료 부분에 대해서라도 최대한 숙고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오는 14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손 반장은 "병협과 함께 필수진료 분야에 대해 대체인력을 확보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수술 일정은 조율이 가능하므로 조정하는 것을 중심으로 각 병원에서 대응 방안을 세우도록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