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가족 참변' 가평 펜션 직원 소재 확인…"40대 내국인 남성"

최종수정 2020.08.04 14:00 기사입력 2020.08.04 14:00

댓글쓰기

3일 오전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 위로 토사가 무너져 있다. 2020.8.3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사진=연합뉴스

3일 오전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 위로 토사가 무너져 있다. 2020.8.3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경기 가평에서 발생한 펜션 매몰사고 현장에서 연락이 두절돼 매몰된 것으로 추정됐던 펜션 직원의 소재가 파악됐다.


4일 가평경찰서 관계자는 "펜션 직원이 사고 전날 밤 자차를 이용해 펜션을 나가 서울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라면서 "뒤늦게 연락이 닿았다"라고 밝혔다.

앞서 "베트남 출신의 직원이 현장에 있었다"는 증언이 있었으나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소재가 파악된 이 직원은 40대 내국인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 인명 수색을 종료했지만, 유족들의 요청으로 유류품 등을 찾기 위한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한편 지난 3일 오전 10시37분께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에서 폭우로 토사가 관리동을 덮쳐 펜션 주인 A(65·여) 씨와 그의 딸(36), 손자(2) 등 일가족 3명이 사망했다.

뉴질랜드에 거주하던 A 씨의 딸은 출산으로 귀국 후 어머니를 돕다가 이 사고로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샀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