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부겸, 배현진·조수진에 "초선일 때 공격수 맡지 마라…부끄러움은 지역구민 몫"

최종수정 2020.08.03 21:51 기사입력 2020.08.03 21:51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지난달 3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후보가 지난달 3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한 김부겸 전 의원이 3일 배현진·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라. 섣불리 공격수, 저격수 노릇 하다 멍드는 건 자신이고,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 된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두 의원을 언급하며 "정치를 하다 보면 상대 당을 공격하게 된다. 그럴 때 의원들끼리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지나가는 게 예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두 분은 언론사 출신이다. 말과 글을 다루는 직업"이라며 "지난 제 글의 요지는 '독재'란 말을 함부로 쓰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함부로 쓰는 당이나, 제 글 중에 '눈을 부라린다'는 단어의 뜻을 곡해하는 의원님들이나, 참 딱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 전 의원은 지난달 31일 통합당이 민주당을 향해 '독재'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아무리 속상해도 독재란 말은 함부로 쓰면 안 된다. 제가 독재와 싸워봐서 잘 안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눈을 부라리느냐"며 "발목잡기와 무조건 반대만 하다 21대 총선에서 이미 심판받지 않았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1일 "'눈을 부라린다'니 장관까지 지내신 분이 어찌 격 떨어지는 말씀을 함부로 뱉으셨나"라고 지적했다.


조수진 통합당 의원도 "어설픈 문파 흉내를 내는 것은 그나마 있는 지지자도 잃는 것"이라며 "독재를 독재라고 말을 못하게 하는 것이 독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두고 김 전 의원은 "제 글 중에 '눈을 부라린다'는 단어의 뜻을 곡해하는 의원님들이 참 딱하다"며 "배 의원은 어떻게 방송인 출신이면서 순우리말을 쓰면 격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또 조 의원을 향해서는 "독재의 성립 여부를 듣기 좋게 제가 '기본권 제한' 여부라고 표현했다"며 "더 직설적으로 말하면 반대파를 가두고, 패고, 고문하고, 조서를 조작하는 등 인권 말살의 범죄행위를 의미한다. 그게 독재"라고 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