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강공원 침수에도 흔들림 없는 편의점…"부양식 설계 덕 물 위 '둥둥'"

최종수정 2020.08.03 16:35 기사입력 2020.08.03 16:35

댓글쓰기

GS25·CU 등 플로팅 하우스…집중 호우에도 끄떡 없어

한강공원 침수에도 흔들림 없는 편의점…"부양식 설계 덕 물 위 '둥둥'"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3일 서울 등에 내린 집중 호우로 한강 둔치가 물에 잠겼지만, 한강공원에 있는 편의점들은 침수 피해 없이 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둔치에 물이 들어오면 수위에 따라 건물이 위아래로 움직이는 '플로팅 하우스'(수상 부양식 건물) 설계 덕분이다.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한강 둔치에 있는 편의점들은 플로팅 하우스 방식과 이동형 컨테이너 방식 두 가지 중 하나로 설계된다. 컨테이너식 매장은 지게차를 이용해 이동 가능한 매장이다. 다만 갑작스러운 집중 호우로 한강 둔치가 침수되면 물이 들어차 못 쓰게 되거나 서해까지 떠내려가기 일쑤였다.

이에 반해 플로팅 하우스는 건물의 무게를 이길 만한 부력을 내도록 밑바닥에 밀폐된 공간을 만들고, 물이 차면 부력에 의해 건물이 자동으로 뜨게 하는 방식이다. 물이 차오르면 건물이 떠오르지만 가장자리에 최고 높이 12m까지 지탱할 수 있는 쇠기둥이 박혀 건물은 떠내려가지 않는다.


서울에 집중 호우가 내리거나 팔당댐 방류로 강 수위가 높아질 때마다 한강 둔치의 매장들이 침수 피해를 보자 편의점들은 10년 전부터 속속 플로팅 하우스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GS25는 반포 1·2점, 뚝섬 한강 1·2·3호점 등 총 5개 매장을 부양식으로 설계했고, CU(한강여의도1·2호점)와 이마트24(여의도3·4호점), 미니스톱(한강난지 1·2호점)도 각각 2개씩의 플로팅 하우스 점포를 갖고 있다.

편의점들은 이날 한강 상류 등에 호우주의보가 내리자마자 점포 직원들을 철수시켰고, 특히 저지대인 반포지구에 있는 GS25 점포들은 부양식으로 전환했다.


편의점업계 관계자는 "한강 둔치가 침수됐는데도 편의점이 피해를 본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고 있다"면서 "부양식 건물은 일반 컨테이너식보다 공간도 넓어 매장도 넓게 운영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밝혔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