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중부지방 집중호우, 인명피해 최소화 최우선" (종합)

최종수정 2020.08.03 16:24 기사입력 2020.08.03 16:24

댓글쓰기

국민 안전이 제일 중요, 구조자 안전도 당부…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중대본이 최종 결정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중부지역 집중호우와 관련해 인명 피해 최소화를 최우선으로 두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중부지방 집중호우와 관련해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기습적인 폭우로 인해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고 재산상의 피해가 늘어나는 것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특히 윤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특히 인명 피해 최소화를 최우선으로 두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계속된 비로 지반이 많이 약화된 만큼 이중 삼중으로 점검하고 관리할 것을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국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 인명피해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면서 "저지대 상습침수지역, 산사태나 붕괴 우려 지역 등은 사전에 철저히 통제하고 주민들도 대피시켜 안타까운 희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행안부와 소방구조대원, 경찰, 현장 지자체 공무원 등은 인명구조와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 구조과정에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여 구조하다 희생되는 일이 더는 없도록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께 신속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알리는 노력에도 힘써주기 바란다"면서 "정부와 지자체 방송사는 기상상황은 물론 위험지역의 정보와 주민행동지침을 국민들에게 빠르고 상세하게 제공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도 협조해주시길 당부드린다. 재난안내방송에 귀를 기울이면서 외출이나 야외활동에도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 지시와 관련해 "대통령께서 통상적으로 주요 국정현안과 관련된 보고를 받는 통상적 방식으로 받으셨다"면서 "참모들에게 각별히 호우상황 대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하는 자리에서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청와대 관계자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 "올해도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된 몇 차례 결정이 있었다. 지자체와 중대본이 협의해서 중대본이 최종 결정하도록 돼 있다. 중대본에서 결정되는대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