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민석 "윤희숙, 긍정적으로 평가받아야…'여야 1가구 운동' 제안"

최종수정 2020.08.03 10:14 기사입력 2020.08.03 07: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연설에 우리 당에서 민감하게 트집을 잡을 필요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 의원들은 윤 의원의 지난달 30일 본회의 자유발언을 일제히 비판해왔다.


안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윤 의원에 대한 논란을 기점으로 여야 1가구 운동 제안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물론 강북에 집을 한 채 가지고 있고, 강남에 비싼 전세 살면서 서민인 척 과잉 코스프레를 한 점은 어색하기 그지없다"면서 "그럼에도 윤 의원이 통합당의 경제혁신위원장으로서 당당하기 위해 2가구 중 1가구를 매각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 할 것 없이 자기 배를 채우면서도 말로는 서민을 위해 하늘의 별이라도 따올 것처럼 가식과 위선의 정치인들이 많은 세상"이라면서 "그나마 윤 의원처럼 국회의원들이 모두 1가구 주택을 솔선수법해 실천한다면 부동산 정책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도움이 될듯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서도 1주택을 실천하고 있으니 김태년, 주호영 두 원내대표들이 앞장서서 국회의원 1주택 운동을 펼치길 제안드린다"면서 "두 원내대표들이 앞장서서 꺼린다면 뜻을 함께 하는 여야 의원들이 자발적 운동으로 실천하면 좋을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은 윤 의원이 성북구 아파트를 임대 주고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서초구에서 전세를 얻어 살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2주택을 소유했던 윤 의원은 최근 서울 성북구의 아파트만 남겨두고 세종시 아파트를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전세제도가 너무 빠르게 소멸하는 길에 들어갔다며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전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윤 의원이) 하고 싶은 얘기는 결국 임대인 얘기"라면서 "자연스러운 현상인 전세제도 소멸을 아쉬워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분의 의식 수준이 과거 개발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도 "임대차 3법으로 월세 전환이 가속한다는 주장의 논거를 찾기 어렵다"며 "추측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 "임차인을 걱정하는 척하면서 임대인 챙기자는 주장만 하지 말고, 진짜 어려운 임차인을 더 걱정해주면 좋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진성준 의원은 "극단적 사례를 들어 정부의 무주택 서민 보호 정책을 공격하는 행태에 깊은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