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작 논란' 100만 유튜버 송대익, 삭발하고 한 달만에 영상 게재 "이대로 사라질까 생각도"

최종수정 2020.08.02 21:42 기사입력 2020.08.02 21:42

댓글쓰기

사진=송대익 유튜브

사진=송대익 유튜브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피자나라치킨공주 조작 방송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100만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 송대익이 사과 영상을 올린 지 한 달 만에 삭발을 한 모습으로 복귀했다.


지난 1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녕하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제가 이렇게 영상을 올리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 '이대로 사라질까'하는 생각도 많이 했었고 '어떻게 하면 제가 한 실수를 주워 담을 수 있을까' 가장 많이 생각한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송대익은 "곰곰이 생각해 본 결과 지금 이 상황을 회피하고 도망치기보다는 제가 저지른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게 맞는다고 생각이 들어서 영상을 켰다. 제가 한 실수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고 제가 한 실수를 가슴 깊숙이 새기며, 죄송한 마음으로 사죄하며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제 어리석은 행동에 실망하셨을 시청자분들과 제 이기적인 행동으로 피해를 보신 브랜드 관계자분들께 정말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 정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여 사죄했다.

송대익은 지난 6월 28일 유튜브 채널에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배달 대용물을 누가 빼먹었다'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방송에서 누군가 베어 문 흔적이 있는 치킨과 두 조각 모자란 피자를 공개하며 배달원이 음식물을 몰래 훔쳐먹었다고 주장했다. 피자나라치킨공주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하기도 했다.


방송 직후 조작 의혹이 제기됐고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전국 매장을 확인한 결과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며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본사는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후 지난 7월 1일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통해 "해당 영상은 전적으로 연출된 영상이며 제 영상으로 인해 피해를 본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들과 점주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변명할 여지 없이 오로지 제 욕심으로 인해 일어난 일이다"라며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해 시청자분들께 실망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은 송대익을 상대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업체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전국 매장을 확인한 결과 (송대익의 주장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를 어렵게 이겨내고 있는 상황에서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본사는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