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KCM-한혜진-한이재-연호 아쉬운 탈락...장미여사 가왕 수성 4연승(종합)

최종수정 2020.08.02 20:39 기사입력 2020.08.02 20:39

댓글쓰기

사진='복면가왕' 캡처

사진='복면가왕'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2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장미여사가 133대 가왕이 되면서 4연승에 성공했다.


이날 '복면가왕'은 4인의 복면가수들이 장미여사의 4연승에 도전하는 2라운드 무대를 펼쳤다. 첫 번째 무대는 전진과 귀신의 집이 대결을 벌였다. 전진은 아이유의 '이런 엔딩'을 선곡, 청량하고 아련한 보이스를 선보였다. 귀십의 집은 이승철의 '서쪽하늘'을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소화해 3라운드 진출을 하게 됐다.

가면을 벗은 전진의 정체는 아이돌 그룹 베리베리 리드 보컬 연호였다. 연호는 "이 자리에서 노래할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 중학교 때부터 즐겨보던 프로그램에 나와서 기분이 좋다"며 수줍게 말했다.


2라운드 두 번째는 유고걸과 빨간휴지의 대결이었다. 유고걸은 현철의 '봉선화연정'을, 빨간휴지는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선곡했다. 빨간휴지는 노련함이 돋보이는 창법으로 판정단을 사로잡았고, 유고걸은 청명하게 울리는 미성으로 심금을 울렸다. 이 무대는 빨간휴지가 3라운드에 진출했다.


정체를 드러낸 유고걸은 트로트 가수 한이재였다. 여자와 남자의 목소리를 번갈아가며 내는 한이재의 정체에 판정단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특히 한이재는 "내 인생의 반 이상을 코요테 팬으로 살고 있다"며 "신지처럼 무대 공포증이 있었는데 트라우마에 맞서는 모습을 보고 용기를 내게 됐다"고 밝혀 판정단에 앉아있는 신지를 감동시켰다.

사진='복면가왕' 캡처

사진='복면가왕' 캡처



3라운드 가왕 후보 결정전은 귀신의 집과 빨간휴지가 맞섰다. 귀신의 집은 김범수의 '하루'를, , 빨간휴지는 이장희의 '한 잔의 추억'을 선곡했다. 두 가수의 대결은 13대 8로 귀신의 집이 가왕결전정에 올라갔다.


아쉽게 3라운드에서 꺾인 빨간휴지의 정체는 '갈색추억'을 부른 중견가수 한혜진이었다. 한혜진은 "트로트 선배로서 좋은 모습 아닐까봐 걱정했는데, 와보니까 너무 좋고 재밌다"며 "근데 굉장히 떨렸고 설레기도 했다. 멋진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가왕 장미여사가 이은미의 '녹턴'을 불렀다. 풍부한 성량의 장미여사 무대에 판정단은 다시 한 번 손을 들어주었다. 가왕 도전에 실패한 귀신의 집 정체는 대표 감성 발라더 KCM이었다. KCM은 "열심히 해서 가왕 자리를 노려볼까 생각도 했다. 하지만 가왕의 무대에 너무 감동 받았다. 노래도 노래지만 장미여사의 깊이는 따라갈 수 없겠구나 생각했다"고 겸손한 소감을 남겼다.


M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